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GSC, Asia Top Class Creative Hub, 창조적 글로컬 문화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문화융합교육연구대학원, 국내 최초 유일의 Culture School!

Professor

Home 홍보자료 Professor

이이남 교수, 벨기에서 빌비올라와 2인전
2016.12.13 13:02
관리자 624

'제 2의 백남준' 이이남 광폭 행보 

벨기에서 빌비올라와 2인전 

                                                    벨기에 산트 자콥 교회에 선보인 이이남의 '우유 따르는 여인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이 벨기에 산트 자콥 교회에서 세계적인 미디어아티스트 거장 빌비올라와 2인전을 열고 있다.

지난 5일 벨기에 겐트 지브라스트라트에서 이이남 작가의 개인전 ‘UPDATE6’가 개막했다. 오픈식 행사는 벨기에 겐트 시장, 벨기에 문화부 장관, 프랑스 파리 퐁피두센터 관장, 독일 칼스루헤 zkm 미디어센터 관장, 주벨기에 대사, 벨기에 문화원장과 더불어 현지의 미술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같은 날 ‘세인트 제이콥 교회’(Sint-Jacobskerk )에서는 비디오 아티스트 거장 ‘빌비올라’와 이이남 작가의 2인전도 함께 열려 주목을 받고 있다. 동서양 미디어 아티스트의 '세기의 조우'라며 화제다.

벨기에 겐트 지브라스트라트 공간에서 진행되는 ‘UPDATE6’ 개인전은 2년마다 열리는 테크놀로지 아트와 관련된 과학적이고 공리학적인 전시다.

이이남의 설치작품 '다시 태어나는 빛'은 14세기에 만들어진 피에타 예수를 통해 빛의 힘과 생명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

지브라스트라트 ‘리츠 관장’과는 한국 방문 때 작가의 작업실 방문으로 인연이 됐고, 이이남의 작품에 깊은 인상을 받아 개인전 및 빌 비올라와의 2인전을 진행하게 됐다.

지브라스트라트 측은 “이이남 작품은 영혼(아날로그)과 물질(디지털) 사이를 잇는 다리 역할을 하고 있으며, 그는 인간의 불합리성과 비능률적인 사회에 대해 숙고하고 있는 작가로 이번 전시를 통해 다양한 문화와 시대의 벽을 허물고, 표현과 미학의 가능성에 대해 고찰하고자 한다”며 한국에서 온 이이남의 전시를 소개하고 있다.

이이남 작가는 지브라스트라트에서 구글의 VR기술을 접목시킨 작품 '혼혈하는 지구'와 '소쇄원', '돋보기 TV- 캔버스 위의 벌새', '모나리자 바니타스', '다시 태어나는 빛 –자개', '뿌리들의 일어섬', <'.8인치 미니 8폭 병풍' 등 총 19점을 선보이고 있다.

벨기에 산트 자콥 교회에 선보인 '움직이는 그림' 이이남 '우유 따르는 여인'.

'산트 자콥’ 교회에서는 빌비올라의 '순교자/희생자' 비디오 설치작품과 이이남의 '만화병풍', '우유 따르는 여인', '다시 태어나는 빛' 등이 함께 선보였다.

특히 ‘산트 자콥’에서 선보이는 설치 작품 '다시 태어나는 빛'은 14세기에 만들어진 피에타 예수를 통해 빛의 힘과 생명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

이이남 작가는 “빛은 결국 생명의 근원을 의미하고, 빛이 부여되는 순간 그림도 조각도 모든 것이 되살아나며, 이는 곧 회복과 부활을 뜻한다.”고 강조했다. 기존의 모니터 안의 애니메이션 움직임에 의지한 미디어아트가 이제 프레임을 벗어나, 아날로그적인 오브제와 자유롭게 결합함으로써 ‘틀을 벗어난 새로운 움직임을 보여주는 것’이 특징으로 볼 수 있다.

벨기에 겐트 지브라스트라트 진행되는 이이남 ‘UPDATE6’ 개인전

이번 전시를 통해, 이이남 작가는 비디오 아트, 설치미술, 조각, 회화, 드로잉 등 다양한 매체를 신기술과 새로운 미디어아트 형식으로 접목시켜, 작가 스스로 표현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시사 했다는 점이 주목된다.

한편, 이이남 작가는 유럽에 이어 또 중국에서 전시가 이어진다. 오는 12일부터 내년 2월 12일까지 중국 난징에서 열리는 ‘남경국제미술전’, 2017년 4월에 열리는 베니스 비엔날레 미디어아트 특별전 등에 초대됐다.

hyun@newsis.com


 노시훈 교수, 무등산 생태박물관 출간
 김진아 교수, 기초교육원 초청 ‘교수다’ 성료